919155. [1315939] · MS 2024 · 쪽지

2024-05-23 11:48:36
조회수 1,495

의대 학종러를 위한 도서 추천

게시글 주소: https://iu.orbi.kr/00068154261

수시충 여러분들 고생이 많습니다.


깜깜이 전형 준비하는 것도 힘든데 온갖 수험생 커뮤니티에서 욕 먹지, 교육부는 성급하게 이것저것 터트려서 일 만들지..


고생이 많습니다. 책이라도 읽고 마음 챙기세요.


정시 친구들도 시간 나면 읽어요. 점수 맞춰 의대 갔다가 괴물 되지 마시고.



--


1. <잃어버린 치유의 본질에 대하여> 버나드 라운

-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 버나드 라운 박사가 쓴 베스트셀러입니다. 의료의 본질에 대하여 고찰해볼 수 있는 마음 따뜻한 책입니다. 원제는 'The Lost Art of Healing'인데, 의료를 단순히 기술로 접근하지 않고, 수련을 거듭해야만 행할 수 있는 Art라고 표현한 점이 인상적입니다. 병을 고치는 것뿐 아니라 사람대 사람으로 질병에 접근하는 Healing이 무엇인지도 눈여겨 보시기 바랍니다.



2. <건강 격차> 마이클 마멋

- 세상에는 생각보다 형편이 어려운 사람이 많습니다. 옯창 여러분들은 애써 무시하고 싶으실지도 모르겠습니다만 당장 교육에서도 고소득층과 저소득층의 학습 격차가 생각보다 꽤 큰 것처럼, 병원 갈 돈이 없어서 아픈 거 방치하다가 큰 병으로 번지는 사람들도 많고, 만성적으로 건강이 나쁜 사람들도 많습니다. 물론 의료보험 제도가 잘 돼있는 우리나라에선 타 국가에 비해 드문 일이라고 하지만, 건강보험 재정이 나빠짐에 따라 최상의 의료는 더 이상 기대하기 힘들 수도 있습니다. 슬픈 현실이에요. 이 책 읽어 보고 인사이트를 얻어 가셨으면 좋겠습니다. 의료의 기본은 공감과 연민입니다.



3. <누구 먼저 살려야 할까?> 제이콥 M. 애팰

- 의료윤리 책인데 재미있습니다. 흥미로운 점들도 많고 생각해볼 점들도 많고, 가끔가다 웃기는 부분도 있어서 가볍게 읽을 만합니다. 책 읽고 저녁식사 자리에서 가족들과 토론해보는 것도 좋습니다.



4. <성채> A. J. 크로닌

- 제가 읽어 본 소설 중 최고로 치는 책입니다. 영국의 의사였던 크로닌이 쓴 자전적 소설인데, 젊은 의사가 돈을 좇아 출세가도를 달리다가 모종의 이유(스포 방지^^)로 다시 인술으로서의 의학을 행하게 되는 이야기를 다루었습니다. 읽어보세요.



5. <천국의 열쇠> A. J. 크로닌

- 신앙심이 강하고 사교에 능해 높은 자리까지 올라간 신부와, 제멋대로인 신앙을 가졌지만 그 누구보다 그리스도처럼 사는 다른 신부의 이야기를 담은 장편소설입니다. 종교를 권할 생각은 없지만 당신이 의사가 되고 싶다면 적어도 타인을 위해 헌신하는 '그리스도적인 자세'가 무엇인지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. 참고로 전 가톨릭 신자인데 초자연적 존재를 전혀 안 믿습니다.


--


나중에 삘이 돋으면 다른 책들도 추천해보겠습니다.


모두 의미 있는 수험생활을 보내시기를..

0 XDK (+0)

  1. 유익한 글을 읽었다면 작성자에게 XDK를 선물하세요.